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nowledge] 생명과학의 성배를 찾아서

사회적 행동의 탄생에 주목한 윌리엄 해밀턴은 독학 끝에 드디어 이타성의 뿌리를 밝힐 논문을 완성한다. 이 논문은 다윈 이후 가장 혁신적인 내용을 담고 있었다.윌리엄 해밀턴의 첫 논문은 1963년에 나왔다. ‘이타적 행동의 진화’라는 제목으로 학술지 ‘아메리칸 내추럴리스트’에 실린 단 3쪽짜리 논문이었다. 먼저 출간...(계속)
글 : 전중환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evopsy@gmail.com
일러스트 : 황영진
에디터 : 윤신영
이미지 출처 : Yathin S Krishnappa(W), [일러스트] 황영진

과학동아 2016년 06월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16년 06월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