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Intro. 알파고 쇼크, 그 후

우리는 그날 불쾌한 골짜기에 첫발을 디뎠다. 이세돌 9단이 알파고에게 패배한 순간, 안타까움을 넘어 불안과 불쾌함이 엄습했다. 불쾌한 골짜기는 일본의 로봇공학자 모리 마사히로가 처음 제안한 것으로, 간단한 자동화 로봇이나 영화 ‘그녀’ 속 사만다 같은 완벽한 인공지능에는 불쾌함을 느끼지 않지만 그 중간에서 어설프게 인간을 닮은 인공지능...(계속)
진행 : [기획·진행] 송준섭, 우아영 과학동아

과학동아 2016년 04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6년 04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