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nowledge] 오지 연구원이 된 동물들

‘안성천 다리 밑이라….’ 다리 밑에서 만나자니. 무슨 밀수 현장도 아니고…. 이런 장소에서 취재원을 만나기로 한 건 처음이었다. 주소도 없었다. 내비게이션으로 검색해 보니 ‘안성천교’라는 이름을 가진 다리가 무려 네 개였다. 취재원으로부터 위성사진이 담긴 지도를 받았다. 다행히 내비게이션...(계속)
글 : 경기 안성=최영준 기자
이미지 출처 : 극지연구소, 한국환경생태연구소

과학동아 2015년 12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5년 12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