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화보] BODY PAINTING 사막에서 온 그녀

바디페인팅 상처를 치유하다

BODY PAINTING 사막에서 온 그녀 - 여인의 아름다운 몸 위로 드넓은 사막이 펼쳐져 있다. 거대한 모래언덕과 오아시스 사이로 먼 여정을 떠나는 낙타와 사람들이 보인다. 낮게 깔린 하얀 구름과 그 위에 풀어진 파란 하늘이 눈부시다. 수시로 모래폭풍이 휘몰아치는 사막이지만, 이 순간만큼은 세상 그 무엇보다 고요하고 평화롭다. 몸 위에 사막을 얹은 주인공 또한 평안을 찾은 듯한 표정이다. 이토록 아름다운 작품을 만들어낸 작가는 올해 28살의 독일 여성인 게지네 메르웨델.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인도의 어느 고아원에서 몇 달 동안 일했던 경험이 지금의 예술에 영감을 준다. 재활과학을 전공한 그녀는 바디페인팅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치유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 - 게지네 메르웨델(Gesine Marwedel)2009년부터 스피치 치료사로 일하면서, 아동병원에서 장애아동에게 음악과 미술을 가르치고 있다. 작가의 홈페이지(gesine-marwedel.de)에 가면 더 많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info@gesine-marwedel.deBODY PAINTING 사막에서 온 그녀 - 여인의 아름다운 몸 위로 드넓은 사막이 펼쳐져 있다. 거대한 모래언덕과 오아시스 사이로 먼 여정을 떠나는 낙타와 사람들이 보인다. 낮게 깔린 하얀 구름과 그 위에 풀어진 파란 하늘이 눈부시다. 수시로 모래폭풍이 휘몰아치는 사막이지만, 이 순간만큼은 세상 그 무엇보다 고요하고 평화롭다. 몸 위에 사막을 얹은 주인공 또한 평안을 찾은 듯한 표정이다. 이토록 아름다운 작품을 만들어낸 작가는 올해 28살의 독일 여성인 게지네 메르웨델.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인도의 어느 고아원에서 몇 달 동안 일했던 경험이 지금의 예술에 영감을 준다. 재활과학을 전공한 그녀는 바디페인팅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치유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 - 게지네 메르웨델(Gesine Marwedel)2009년부터 스피치 치료사로 일하면서, 아동병원에서 장애아동에게 음악과 미술을 가르치고 있다. 작가의 홈페이지(gesine-marwedel.de)에 가면 더 많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info@gesine-marwedel.de

여인의 아름다운 몸 위로 드넓은 사막이 펼쳐져 있다. 거대한 모래언덕과 오아시스 사이로 먼 여정을 떠나는 낙타와 사람들이 보인다. 낮게 깔린 하얀 구름과 그 위에 풀어진 파란 하늘이 눈부시다. 수시로 모래폭풍이 휘몰아치는 사막이지만, 이 순간만큼은 세상 그 무엇보다 고요하고 평화롭다. 몸 위에 사막을 얹은 주인공 또한 평안을 찾은 듯한 표정이다. 이토록 아...(계속)

글 : 우아영 과학동아 wooyoo@donga.com
이미지 출처 : [그림] 게지네 메르웨델 [사진] Thomas van de wall

과학동아 2014년 09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4년 09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