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PART 2. 을의 슬픈 감정노동, 상처입은 좌뇌 자극하자

감정노동이란 말이 부쩍 많이 회자되고 있다. 요즘은 어느 직업이나 서비스가 좋지 않으면 고객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하므로 누구나 어느 정도 감정노동을 한다고 할 수 있다. 몸을 쓰는 직업 중에서도 극한직업이 있는 것처럼 감정노동도 마찬가지다. 정말 이 세상에는 별별 사람들이 다 있다. 거기에는 요즘 흔히 말하는 ‘갑의 횡포’를 부리는 사...(계속)
글 : 양창순
이미지 출처 : istockphoto, 동아일보, KBS

과학동아 2013년 06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3년 06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