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지적 수학 시점] 크레이지아케이드. 삼각 배치로 물풍선 연속 터뜨리기

본격 게임 채널

스마트폰과 PC방이 없던 시절, 동네 놀이터에서 크게 유행했던 놀이가 있습니다. 바로 ‘얼음땡’인데요, 서너 명이 모여 술래를 정한 뒤 술래를 피해 도망가고 술래에게 잡힌 사람이 다음 술래가 되는 단순한 놀이입니다. 이름이 얼음땡인 이유는 도망가다가 ‘얼음!’ 하고 외치면 술래가 건드릴 수 없는 대신 그 자리에 꼼...(계속)
글 : 김우현 기자
이미지 출처 : 디자인 유승민 / 사진 NEXON

수학동아 2019년 04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수학동아 2019년 04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