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신소재 · 화공

 
관련기사
  • [Future] ‘녹조라떼’로 만든 신발이 있다고? 유료 녹조는 물에서 사는 조류 중 특히 남조류가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물이 초록색으로 변하는 현상이다. 조류는 수중생태계에서 매우 중요한 존재지만, 필요 이상으로 늘어나면 되려 생태계를 위협하는 요소가 된다. 녹조가 발생할 조건은 충분한 햇빛, 적정한 수온, 질소, 인과 같은 영양염류, 오랜 체류시간이다. 자연상태의 강은 영양염류가 많지 않고 유속이 빠르기 때문에 녹조가 거의 생기지 않는다. 하지만 보와 같은 인공적인 저수 시설 때문에 유속이 느려지고, 생활 하수 등에서 흘러나오는 영양염류가 많아지면 발생한다. 전 세계적으로 녹조는 심각한 사회 문제다. 중국 타이후 호 녹조, 신발이 되다 녹조 신발을 만든 회사는 영국의 ‘비보베어풋’과 미국의 소재 개발 회사 ‘블룸’이다. 이들은 5월 2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녹조로 만든 신발 &lsqu...
  • [News & Issue] ‘꽉 찬’ 주기율표 새로운 화학 문 여나 유료 지난해 12월 31일, 국제 순수 및 응용화학연맹(IUPAC)과 국제 순수 및 응용물리학연맹(IUPAP)은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의 니시나 가속기연구센터(RNC) 모리타 고스케 박사(오른쪽 사진)팀에게 113번 원소(임시명:Uut, 우눈트륨)에 대한 명명권을 부여했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존재가 드러난 118개 원소 중 4개의 원소가 아직 이름이 없는 가운데, 일본이 아시아 최초로 원소 명명권을 획득한 것이다. 모리타 박사팀은 2003년 9월 실험에 착수해 세 번에 걸쳐 113번 원소(278Uut)를 발견했다. 러시아와 미국도 113번 원소를 발견했으나, 실험의 완성도가 떨어져 인정받지 못했다. 0.0002초를 위한 12년 113번 원소는 원자량이 매우 큰 초중 원소(superheavy element)다. 자연계에 존재하지 않고, 두 종류의 원자핵을 충돌시키는 핵융합을 통해 합성된다. 하지만 원소 그대로 존...
  • 플라스마 엔지니어링 ➊ 저온 플라스마Part 3. 판타스틱 플라스마 월드 유료 “플라스마는 판타스틱하다” 플라스마 엔지니어들은 흔히 플라스마가 기막히게 좋은 굉장한 물질 상태이며, 기상천외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이유는 이렇다. 플라스마는 그동안 기체를 사용하던 거의 모든 분야에 적용할 수 있으면서, 기체와 달리 전기장과 자기장으로 제어가 가능하다. 게다가 물질의 최소입자라는 원자를 원자핵과 전자로 한 번 더 쪼개서 따로따로 쓸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빛도 나오고 화학반응을 활성화시키는 중성입자도 생긴다. 플라스마 엔지니어링은 이 모든 것들의 물리, 화학 반응을 조합한다. 그 활용 범위가 얼마나 넓어질지 현재로선 다 예측하기 어렵다. 재료의 변신을 돕는 플라스마 ● 반도체 2년마다 반도체 성능이 2배로 발전한다는 ‘무어의 법칙’은 플라스마 덕분에 가능했다. 반도체 제작 공정에서 원료인 실리콘...
  • [과학뉴스] ‘착’ 달라붙는 인공 문어 빨판이 개발됐다! 문어는 사냥할 때 긴 다리로 물고기를 낚아채요. 이때 다리에 붙은 수천 개의 빨판을 이용하지요. 최근 성균관대학교 방창현 교수팀은 문어의 빨판이 물체에 잘 붙는 원리를 이용해 물기가 있어도 강력한 접착력을 발휘하는 인공 문어 빨판을 개발했어요. 먼저 연구팀은 문어 빨판의 흡인력의 비밀을 밝혔어요. 그 비밀은 빨판 안쪽의 미세한 돌기가 핵심이지요. 수분이 있는 물체에 문어의 빨판을 대고 누르면 수분의 일부는 빨판 밖으로 밀려나고, 나머지는 빨판 안으로 들어와요. 이때 물체를 누르고 있던 힘을 빼면 빨판 안으로 들어온 수분이 순간적으로 이동해 돌기 사이를 채우지요. 결국 물체와 빨판 사이는 빈 상태가 돼요. 즉, 진공상태가 되는 거지요. 그 결과, 빨판과 물체 사이에 강력한 흡인력이 생긴답니다. 연구팀은 가로세로 3cm 길이의 고무판에 문어의 빨판과 똑같은 ...
  • 최고의 화학 석학들이 울산에 모인 이유세계에서 가장 얇은 다이아몬드 같이 만들래요? 어느 초여름 날, 이른 아침부터 울산행 KTX에 몸을 실었다. 목적지는 남쪽 끝자락 바닷가 도시에 자리한 울산과학기술대학교(UNIST). 2009년 첫 신입생을 받은 이래 꾸준히 성장해 나가는 과학기술특성화대학교다. KTX울산역에서 약 10분 거리에 있는 UNIST. 정문에 들어서자 널찍한 광장과 녹음으로 가득한 캠퍼스가 반겼다. 학생들은 삼삼오오 그늘에 모여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마침 시험기간이어서인지, 대화를 하는 학생들의 얼굴에서는 열기가 느껴졌다. 기자가 UNIST를 찾은 것은 이 대학의 화학 트랙(UNIST의학과 개념)에 세계적으로 뛰어난 교수들과 열정이 넘치는 학생이 모였다는 소식을 들어서다. 새로운 탄소 소재 만든다 기자가 처음 찾은 저차원탄소혁신소재 연구관은 이사 준비가 한창이었다. 지난해 11월 기초과학연구원(IBS) 연구단으로 선정된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