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신소재 · 화공

 
관련기사
  • 17 - 김기범 재료공학부 교수“우주선부터 인공장기까지 필요한 건 다 만듭니다!” 과학동아 서포터스인 청주 운호고 과학동아리 ‘USC’와 서울 한성과학고 과학동아리 ‘TOPS’가 전공 탐색을 위해 3월 24일 김기범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를 찾았다. 김 교수는 DNA 해독 기술을 연구하는 나노공정연구실에서 학생들을 맞이했다. ▶ 미래 신소재 마그네슘과 탄소 나노물질 주목 Q 앞으로 중요해질 것 같은 신소재는 어떤 것이 있나요? A 신소재는 단점을 보완하거나 장점을 강화하면서 만들게 됩니다. 그리고 수요가 많은 물질일수록 개발이 빠르죠. 언젠가 마그네슘이 자동차 재료로 크게 쓰일 것 같아요. 금속 중에서 가장 가볍기 때문에 연비 개선에 한몫 하리라 봅니다. 탄소나노튜브나 그래핀도 다양한 분야에서 각광 받고 있습니다. 가벼우면서 신축성과 전기적 특성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유리기판 위에 그래핀 층을 덮으면 투명한...
  • 서울공대카페 18 - 화학생물공학“볼펜부터 휴대전화까지, 화학이 없는 곳이 있던가요?” 과학동아 서포터스인 경기 용인외대부고 과학동아리 ‘COSMOS’와 ‘Co-WHIZ’가 성영은 화학생물공학부 교수를 만났다. 기술에 대한 호기심으로 똘똘 뭉친 이들은 깨끗하면서도 편리한 미래를 열어줄 화학생물공학의 매력에 푹 빠졌다. ▶ 응용에 살고지고 과학과 기술은 현실에 이로워야 제맛! Q 화학생물공학부는 무엇을 하는 과인가요? A 화학생물공학부는 화학과 생물학을 응용하는 학문으로, 크게 네 분야로 나뉩니다. 먼저 고분자 및 유기화학공학분야입니다. 플라스틱부터 휴대전화까지, 대량으로 생산하는 물품에 필요한 물질을 만드는 연구를 합니다. 자연에서 찾은 화학물질은 2000만 개가 넘어요. 그러니 필요한 물질을 합성할지, 자연에서 추출할지를 판단하고 연구해야 합니다. 무기 및 전기전자소재공학 분야는 반도체와 나노기술, 2차전지와...
  • 최첨단 신소재 개발에 도전하는 쌍용 중앙연구소 석기시대에서 철기시대를 지나 바야흐로 신소재시대로 가고 있는 인류의 미래를 여는 산실이 연구소다. 60년대 초, 외국기술에 의존하여 출발했던 시멘트 제조 및 이용기술을 10여년 동안에 모두 국산화 시키고 그동안에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이제는 신제품을 계속 개발하고 한발 더 나가 정밀요업부문의 첨단소재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곳이 쌍용중앙연구소다. 1975년11월 쌍용양회공업의 기술개발 기관으로 출발한 이 연구소는 1979년3월 생산부문과 별도로 떨어져나와 대덕연구단지에 자리를 잡고 쌍용중앙연구소 간판을 걸면서 본격적인 연구기관으로 발을 내딛었다. 연간 연구개발비 5억 투입 충남 대전시 중구 신성동 2만2천평부지에 세운 이 연구소는 연건평 1천5백여평의 콘크리트 4층건물. 주사현미경(SEM)외 2백30여종의 최신시험설비를 갖추고 있다. 인구인력은 관리직...
  • 신소재 수입대체효과가 큰 분야에 치중 최근들어 국내외를 막론하고 첨단산업 기술의 발전을 위해 신소재분야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고 특히 선진국에서는 범국가적 차원에서 신소재의 연구 개발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 신소재를 선진국에서 경쟁적으로 개발하려는 배경으로서는 신소재가 앞으로의 에너지 정보 의료 항공·우주분야 등 차세대의 핵심기술개발에 관건이 되며 첨단산업 뿐 아니라 일반 산업에까지 응용범위와 파급효과가 크고 제품의 고도화와 높은 부가가치가 창출되기 때문이다. 현재까지의 신소재분야에 대한 기술축적도는 미국과 일본이 대부분 우위를 점하고 있는데 우주·항공분야의 재료 및 고분자재료에서는 미국이, 파인세라믹스 탄소 섬유 일부 신금속재료에서는 일본이 각각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하에서 선진국들의 신소재개발에 관한 대체적인 동향을 살펴보...
  • 진로가이드 ‘10년 후 나를 디자인한다’ 특강“화공과 나오면 뭐 해 먹고 사냐고요 “화학과가 맛있는 떡을 만드는 곳이라면, 화공과는 잘 팔리는 떡을 만드는 곳이죠. 즉, 화공과는 맛난 떡을 대량 생산하는 떡공장 같은 곳이에요.” 3월 18일 경기 고양시 백양고 시청각실. 10년 뒤 자신의 모습이 궁금한 학생 70명이 과학동아가 주최한 진로특강 강의실에 모였다. 과학동아 3월호 정기 구독자 부록인 진로가이드 ‘10년 후 나를 디자인한다’로 수업을 하던 중, 한 학생이 “화학과와 화공과는 뭐가 다른가요”라고 질문을 했다. 기자가 이처럼 ‘떡공장’ 비유를 들어 설명하자, 학생들은 ‘아~!’ 하며 두 학과의 차이점을 이해했다는 탄성을 질렀다. 화학공학과에서 무엇을 배우는지 모르고 화학공학을 전공한 기자 역시 학창 시절 내내 고민했던 내용이다. “한 마디로 화공과는 경제성을 엄청나게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