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태양계

  • [News & Issue] 아홉 번째 행성을 찾아서 유료 지난 1월 20일, 미국 캘리포니아 공대(칼텍) 행성과학지질학과 콘스탄틴 배티진 교수와 마이클 브라운 교수는 태양계에 9번째 행성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천문학 저널’에 발표했다(doi:10.3847/0004-6256/151/2/22). 이들은 카이퍼 벨트에 있는 소천체 6개의 궤도를 보고 행성의 존재를 확신했다고 밝혔다. 태양계 9번째 행성을 찾으려는 시도는 100년 넘게 이어져 왔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이번에는 성공한걸까. 연구진이 행성탐사에 사용한 방법은 과거에 사용했던 세 가지 방법과 다르다. 여기서부터 출발해보자. 태양계 행성 찾는 세 가지 방법 밤하늘은 함께 움직인다. 매일 밤 별들은 북극성을 중심에 놓고 반시계 방향으로 회전한다. 며칠, 몇 달 밤을 관찰하면 별이 매일 다른 위치에 뜨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지구의 공전 때문에 별들은 천구라는 벽에 붙어 동쪽에서 서...
  • 별 세계도 ‘저출산 고령화’ 우주의 역사에 비하면 찰나에 불과한 삶을 살다 가는 우리가 보기에 별은 언제나 한결같이 그 자리에서 빛나고 있는 것만 같다. 그러나 별 또한 이 우주에서 영원한 것이 아니다. 별들은 언제 어떻게 태어났을까. 어떻게 이 우주는 암흑천지에서 반짝이는 별로 가득 차게 됐을까. 우주에 암흑시대가 있었다. 빅뱅 이후 약 38만 년이 지나자 우주는 마침내 원자와 전자가 결합할 수 있을 정도의 온도로 식었다. 우주에 있는 물질이 대부분 전기적으로 중성인 원자로 이뤄지자, 빛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게 됐다. 그렇다고 해서 그때부터 우주가 밝았던 건 아니다. 당시에는 빅뱅의 흔적인 우주배경복사 외에는 우주를 밝힐 빛이 없었다. 마침내 암흑시대를 밝혀 준 건 ‘최초의 별’이다. 우주를 밝혀주는 빛이 처음으로 나온 셈이다. 최초의 별이 언제 태어났는지는 수수께끼...
  • Part 2. 우주를 향해 더 멀리~! 유료 현재 지구를 제외한 태양계에 속한 행성 중 인간이 살 수 있는 곳으로 꼽히는 것은 화성뿐이에요. 땅이 있는 행성 중에서 유일하게 과거에 물이 흘렀던 흔적이 발견됐거든요. 하지만 화성은 대기가 대부분 이산화탄소로 이뤄져 있어요. 또한 평균 기온이 영하 30℃에 이르고 최저 기온도 영하 140℃ 아래로 떨어지는 등 환경이 지구와는 굉장히 달라요. 때문에 과학자들은 제2의 지구를 찾기 위해 태양계를 넘어 더 넓은 우주로 눈을 돌렸지요. 태양계엔 스스로 빛을 내는 태양을 중심으로 8개의 행성이 돌고 있죠? 이와 같은 구조를 가진 우주공간을 ‘항성계’라고 불러요. 항성계 중심엔 태양과 같은 ‘항성’이 있지요. 항성은 내부에서 핵융합 반응이 일어나 스스로 빛을 낼 수 있답니다. 항성을 중심으로 공전하는 지구와 같은 천체는 ‘행성’이라...
  • Part 3 - '달 토끼' 사는 외계 위성 존재할까 16세기 말, 이탈리아의 사제 조르다노 브루노는 “지구는 태양의 주위를 도는 행성이며, 태양이 아닌 다른 별도 태양처럼 행성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시는 종교에서 지구가 우주의 중심이라고 주장하던 시기였다. 브루노는 종교재판에 회부돼 7년간 옥살이를 한 뒤, 1600년 화형을 당했다. 하지만 불과 10년 뒤, 이탈리아의 천문학자 갈릴레오 갈릴레이는 손수 만든 망원경으로 목성 주위를 돌고 있는 4개의 위성을 발견했다. 지구가 모든 천체의 중심이 아니라는 브루노의 생각을 증명한 것이다. 400여 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태양조차도 우주의 중심이 아니라는 사실을 안다. 천문학자들은 다른 태양계, 즉 다른 별의 주위를 도는 외계행성을 약 1700개 발견했으며, 지금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그렇다면 다른 의문이 생긴다. 지구처럼 생명체가 존재하는 외...
  • 수증기 내뿜는 ‘화난 소행성’ 발견! 만화 속 주인공이 무척 화가 났을 때처럼 양쪽 귀에서 증기가 쉭쉭 나오는 소행성이 발견됐어요. NASA(미국항공우주국)와 ESA(유럽우주기구) 과학자들은 허셜우주망원경으로 소행성 세레스가 수증기를 내뿜는 현상을 발견했어요. 과학자들은 세레스에서 수증기가 뿜어 나오는 현상이 이 소행성에 물과 얼음이 존재한다는 확실한 증거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세레스는 화성과 목성 사이에 있는 소행성대에서 크기가 가장 큰 소행성이에요. 태양계에 속하는 행성이나 다른 소행성들처럼 거의 원형 궤도로 태양 주위를 돌고 있지요. 수증기는 세레스의 두 지역에서 뿜어 나오고 있어요. 하지만 수증기가 어디에서부터 어떻게 나오는지 정확한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어요. 그래서 과학자들은 수증기가 나오는 이유에 대해 가설을 세우고 있지요.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검게 보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