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미적분

  • [지식]왜 내게 이런 일이!- 스마트폰 잔혹사- 유료 스마트폰은 화면부터 떨어질까? 첫 날, 뭔가 재미있는 게 있어서 스마트폰에 시선을 두고 걸어가고 있었다. 아뿔싸! 걸어오던 사람과 부딪혀 스마트폰을 떨어뜨리고 말았다. 제발 화면만큼은 깨지지 않았으면! 하지만 화면은 어김없이 깨져버렸다. 어휴, 새해 첫날부터 이게 무슨 일이람? 왜 하필 스마트폰이 화면부터 떨어진 거지? 스마트폰은 꼭 화면부터 떨어지는 것 같다. 그런데 최근 이와 관련해 이것이 결코 운이 나쁘기 때문만은 아니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11월26일, 영국 애스턴대 로버트 매튜스 방문교수는 스마트폰이 뒷면보다 화면 방향으로 떨어질 확률이 더 높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사람들은 보통 스마트폰의 무게중심보다 아래쪽으로 느슨하게 쥔다. 이 때문에 손가락으로 잡았던 지점을 중심으로 회전하면서 떨어지게 된다. 이때 스마트폰의 회...
  • Part 1. 전기를 만들어낸 사람들 유료 경복궁에 빛이 들어오기까지​ 지금으로부터 130년 전인 1887년 3월 6일 저녁. 어두워서 아무것도 보이지 않던 경복궁에 작은 전구 하나가 깜빡 하더니 눈부신 빛이 주위를 밝혔습니다. 마침내 우리나라 최초로 전등이 점화됐습니다. 1882년 고종 19년, 조선은 미국과 통상 조약을 맺고, 미국에 사절단을 보낸다. 이후 에디슨 전기회사에서 사온 750개의 백열전구가 경복궁을 밝힌다. 에디슨이 전구를 발명하고 단 8년 만에 한반도에 전기가 들어온 것입니다. 그렇다면, 에디슨이 전구를 발명하기 전까지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전기를 처음 발견한 발명가부터 알아봅시다! 도금시대, 두 명의 과학자 19세기 말 미국은 도금시대라 불리기도 합니다. 마크 트웨인의 소설 제목에서 따 온 것이지요. 농업사회에서 공업사회로 변하면서 사람들이 황금만능주의에 물드는 세태를 지적한 것입니...
  • part 2. 전선 없는 세상 유료 친구와 만나기로 한 10분 전, 배터리가 방전되어 휴대전화기가 꺼져버렸다면? 명절에 할머니 댁에 가는 길, 꽉 막힌 도로 위에서 자동차 계기판에 기름 부족을 알리는 신호가 들어왔다면? 그런데 미래에는 이런 난감한 사태를 걱정할 필요가 없어질 겁니다. 실내 전자기기 얼리어답터 조문과 씨의 생활은 더 쾌적해졌다. 수많은 전자기기를 선 하나 없이, 배터리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기 때문! 전기자동차 무선충전 김동인 씨 집에는 태양열로 전기자동차를 충전하는 주차장이 있다. 주유소를 찾아가지 않아도 자동으로 충전이 된다. 공연장 밴드멤버 배혁인 씨는 공연 중 전자기타 선에 걸려 넘어진 후 퍼포먼스가 소극적으로 변했다. 이제는 주렁주렁한 선이 없으니 걱정 끝! 보행로봇 다리가 불편한 김시집 씨는 무선으로 충전되는 보행로봇으로 새로운 다리를 얻었다. 충전시간에 얽...
  • Part 3. 여전히 수학자가 필요해 유료 무선 충전, 전기 자동차, 그리고 아직은 상상일 뿐인 우주발전소 같은 건 수학자 없이는 있을 수 없었을 겁니다. 그렇다면 수학자의 임무는 끝난 것일까요? 현재 우리는 전기가 없는 세상은 상상도 할 수 없습니다. 이제 수학자들은 더 편리하고 똑똑하게 전기를 사용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추운 겨울에는 여기저기 난방기를 틀어 놓게 됩니다. 그러나 우리는 어디서 전기를 많이 쓰는지 정확히 알 수 없어요. 집에 있는 계량기는 일반적으로 15분 단위로 전기 사용량 정보를 제공하기 때문에 방심하는 순간 사용량이 순식간에 증가합니다. 이런 문제를 막고자 발 벗고 나선 한국의 스타트업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입니다. 최태웅 대표가 2013년 미국 벨랩 출신의 수학자를 영입해 만든 회사지요. 이들은 합리적으로 전기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는 연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