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Culture] 이황화결합과 가교결합, 크루아상 & 애플파이

크루아상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다. 밀가루와 버터가 수없이 반복되며 수십 개의 층을 이루고 있는 덕분이다.크루아상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다. 밀가루와 버터가 수없이 반복되며 수십 개의 층을 이루고 있는 덕분이다.

   깊고 진한 향의 에스프레소 한 잔과 딱 어울리는 크루아상. 프랑스어로 ‘초승달’이라는 이름답게, 통통하면서도 양 끝이 뾰쪽하게 말려 있는 모양이 친숙합니다. 손으로 집으면 무척 가볍고, 손끝에 약간만 힘을 줘도 껍데기가 얇게 부서져 가루가 날립니다. 그런데 속살은 무척 부드럽습니다. 크루아상을 ...(계속)

글 : 신원선 한양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사진 : 이서연
에디터 : 이정아

과학동아 2018년 01월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18년 01월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