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Culture] 트라우마 극복법

스페인의 초현실주의 화가 살바도르 달리의 그림 중 가장 유명한 작품은 녹아서 흘러내리는 듯한 시계다. 마치 시간이 녹아버린 것 같은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이 작품의 제목은 ‘The Persistence of Memory’, 우리말로 풀이하면 ‘기억의 집요함’이다. 달리는 프로이트의 정신분석학에 심취했었다...(계속)
글 : 이덕주 KAIST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기타 : [일러스트] 정은우
에디터 : 이정아

과학동아 2017년 11월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17년 11월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