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뉴스] ‘세레스’ 지형에 한국 신(神) 이름 붙었다

  화성과 목성 사이에 있는 소행성대에서 가장 큰 천체인 왜행성 ‘세레스(Ceres)’에 한글 지명이 붙은 것으로 확인됐다. 왜행성의 지명이 한글로 명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천문연맹(IAU)은 8월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세레스에서 발견된 크레이터 13개의 지명을 공식 승인했다”고 밝혔다...(계속)
글 : 이영혜 기자
이미지 출처 : NASA/JPL-Caltech/UCLA/MPS/DLR/IDA

과학동아 2017년 11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7년 11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