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뉴스] 추석 과일엔 ‘나노 코팅’을

KAIST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로 나노 코팅한 귤(오른쪽)과 코팅하지 않은 귤(왼쪽)을 14일 뒤에 비교한 사진.KAIST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로 나노 코팅한 귤(오른쪽)과 코팅하지 않은 귤(왼쪽)을 14일 뒤에 비교한 사진.

 

명절을 지내고 나면 사과와 배, 감 등 과일이 잔뜩 쌓인다. 냉장고에 보관해도 시간이 지나면 색이 변하고 껍질이 쭈글쭈글해지면서 맛도 변한다. 그런데 최근 국내에서 과일을 친환경적으로 오래 보관할 수 있는 ‘나노 코팅’ 기술을 개발했다. 식물이 만드는 항균, 항산화 물질인 폴리페놀을 nm(나노미터, 1nm=10억분의 1m) 수준으로 얇게 코팅해 부패를 막는 기술이다.


최인성 KAIST 화학과 교수팀은 폴리페놀이 과일이 가진 철 이온과 화학적으로 강하게 결합해 복합체를 형성한다는 특성을 이용해 폴리페놀 나노입자를 스프레이로 뿌리는 코팅 기술을 ‘사이언티픽 리포트’ 8월 1일자에 발표했다.

 

과일을 코팅 용액에 담갔다 빼는 기존 방식으로는 과일이 오염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하지만 스프레이로 뿌리면 5초 안에 코팅할 수 있는데다 오염도 막을 수 있다.

 

이 기술로 코팅한 귤과 딸기는 각각 28일, 58시간이 지난 뒤에도 상하거나 썩지 않고 모양과 맛이 그대로였다. 반면 코팅하지 않은 과일들은 세균과 곰팡이가 번식하면서 썩기 시작했다. 이 기술로는 과일뿐 아니라 금속과 플라스틱, 유리, 섬유도 쉽게 코팅할 수 있다.

 

doi:10.1038/s41598-017-07257-x

글 : 이정아 기자
이미지 출처 : KAIST

과학동아 2017년 09월호
과학동아 2017년 09월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