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뉴스] 개코원숭이도 모음을 말할 줄 안다?

언어의 진화 과정을 밝힐 새로운 단서가 나왔다. 프랑스 엑스마르세이유대 인지심리학과 조엘 파고트 교수팀은 개코원숭이(Papio papio )가 모음에 가까운 발성을 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연구팀은 개코원숭이가 내는 소리의 음향 특성을 분석하고, 혀 근육을 해부학적으로 분석했다. 그리고는 두 결과를 토대로 개코원숭이가 성대로 낼 수 있는 모든 발...(계속)
글 : 우아영 과학동아
이미지 출처 : Jakub Friedl(W)

과학동아 2017년 02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7년 02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