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Tech & Fun] 모자를 벗지 않는 사람들

Science Fiction

 적이 살의를 품고 있다는 건 총탄의 궤적으로 확실히 구분할 수 있었다. 탄환들은 방금 전까지 윤환의 머리가 머무르던 곳을 관통했다. 윤환은 벽 뒤에 몸을 숨기고 총의 배터리와 잔탄 수를 확인하면서 한숨을 쉬었다. 수동으로 명중률을 높이려면 반드시 호흡을 조절해야 했다. 그는 그 사실을 육체에 익히기까지 오 년이 걸렸다. 그가 들고 있는 총의 자동...(계속)
글 : 김창규 sohardplanet@gmail.com

과학동아 2016년 10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6년 10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