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nowledge] 치아와 쇄골은 ‘뼈의 신분증’

죽음, 그 후 ➐ 뼈의 말에 귀 기울이는 사람들(下)

가족의 시신을 법의인류학센터에 기증한 뒤에도 많은 유가족이 법의인류학센터를 찾는다. 사랑했던 사람이 어떻게 지내는지 눈으로 직접 보기 위해서다. 유가족 앞에서 뼈가 든 박스를 열 때마다 필자는 매번 긴장한다. 간혹 뼈를 보고 정신을 잃거나 감정이 격해지는 유가족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부분은 곧 감정을 추스르고 뼈를 하나씩 찬찬히 살펴보곤 한다. 신기하...(계속)
글 : 정양승 yangseung77@gmail.com
에디터 : 최지원 과학동아
이미지 출처 : 정양승, 동아일보 DB, [일러스트] 김대호

과학동아 2016년 10월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16년 10월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