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Hot Issue] 남의 고통은 나의 행복?

같은 고등학교에 다니는 A와 B는 중학교 때까지만 해도 ‘절친’이었다. 하지만 고등학교에 들어온 뒤부터 두 사람 사이에 거리가 생기기 시작했다. A는 가정 형편과 성적, 성격, 외모 등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소위 ‘엄친아’였던 반면 B는 모든 면에서 평범한 학생이었다. 둘 사이가 소원해진 것은 B가 A에게 부...(계속)
글 : 최영준 과학동아
이미지 출처 : GIB, science

과학동아 2015년 10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5년 10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