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축복인가 재앙인가 유전자 가위 크리스퍼

유전자 조작이 처음 시작된 것은 1970년대다. 1970년 DNA의 특정 서열을 인지해 자르는 '제한효소'가 발견된 것을 시작으로 DNA를 자르고 붙이고 삽입하는 유전자 조작 기술이 탄생했다. 그러나 제한효소를 활용한 유전자조작기술은 그 한계가 명확했다. 인식할 수 있는 서열의 길이가 너무 짧았다. 제한효소는 6~8개의 염기서열을 인식한다. ...(계속)
에디터 : 송준섭 과학동아 joon@donga.com
글 : 남궁석

과학동아 2015년 06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5년 06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