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fun] 두꺼운 도감에 따뜻한 이야기를 불어넣다

두꺼운 도감에 따뜻한 이야기를 불어넣다두꺼운 도감에 따뜻한 이야기를 불어넣다

도감을 만드는 일은 ‘노가다’다. 눈에 잘 보이지도 않는 작은 생물을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면서 털끝 하나까지 특징을 기록해야한다. 사진한 장 찍는 일도 호락호락하지 않다. 둥그런 몸체를 가까이 찍다보면 초점이 나가기 일쑤다. 생물을 돋보이게 만드는 바탕 색지를 찾으러 시장바닥을 뒤지는 일은 그나마 애교다. 품은 엄청나게 드는데, 그만큼 ...(계속)

글 : 변지민 과학동아 here@donga.com
이미지 출처 : 지오북, istockphoto

과학동아 2014년 10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4년 10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