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고함만 쳐도 아이의 뇌는 멍든다

부모만 모르는 언어 폭력

내일 모레 시험을 앞둔 중학생 두 아들이 소란스럽게 장난을 치며 놀고 있다. “자자, 이제 그만 놀고 공부해야지.” 처음에는 조용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말한다. 아무런 반응이 없다. 좀 더 목소리 톤을 높인다. “얘들아~, 이제 방으로 가서 공부해라.” 아이들이 아랑곳 하지 않는다. 이제는 큰 소리로 고함친다. &...(계속)
글 : 천근아 연대 의대 교수
이미지 출처 : 배중열, istockphoto

과학동아 2014년 02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4년 02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