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도사, 신선, 여래, 그리고 원숭이

이야기 하나양강 땅에 큰 부자가 살았다. 아들은 없고 십 오륙 세 되는 딸이 하나 있었는데, 시름시름 앓더니 명의를 모두 불러 보여도 차도가 없었다. 병을 고치면 만금을 주겠다는 방을 걸자 소문을 듣고 어중이 떠중이들이 몰려들었으나 당연히 병은 더 나빠지기만 했다.그때 누군가 부자에게 도사 이야기를 했다. 부자는 글을 배운 사람으로 괴력난신을 배격하여 한 ...(계속)
글 : 박성환

과학동아 2013년 09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3년 09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