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량 차 줄어드니 4할 타자 사라져

[지난 3월 프로야구에서 은퇴한 이종범 선수는 1994년, 타율 3할 9푼 3리를 기록해 4할에 근접했다. 하지만 4할은 넘지 못했다.] 야구에서 4할을 친다는 것은 전설적인 선수가 된다는 것과 같은 말이다. 야구의 본가라고 하는 미국에서도 1941년 이후 4할 대 타자는 사라졌다. 우리나라는 프로야구 출범 원년인 1982년 당시 MBC청룡의 감독...(계속)
글 : 윤신영 ashilla@donga.com

과학동아 2012년 05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2년 05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