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임지순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

인터뷰

중·고교 시절 1등을 놓치지 않았다. 서울대에도 수석으로 들어왔다. 그러나 당시 대학은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는 시대가 아니었다. 고민도 많이 하고 책도 많이 보고 다른 데 눈도 돌렸다. 그러나 마지막에 깨달은 것은 ‘나는 물리학자’라는 사실이었다.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제대로 공부를 시작했다. 처음으로 창의성이 부족하다고...(계속)
글 : 김상연 dream@donga.com
이미지 출처 : 사진 이서연

과학동아 2011년 06호

태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11년 06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