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감기 예방약 개발, 청신호 켜졌다

 구제역, 신종플루 등 바이러스성 질병이 매년 크게 번지지만 마땅한 예방, 치료제가 없는 실정이다. 최근 미국 워싱턴대 생화학과의 새럴 프레시맨 교수가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았다. 바이러스가 동물의 세포에 침투할 때 쓰는 표면 단백질을 무력화시키는 신약을 설계했다는 것이다. 연구 결과는 5월 13일 과학학술지 ‘사이언스’...(계속)
글 : 신선미 vamie@donga.com

과학동아 2011년 06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1년 06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