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투명테이프가 선물한 노벨상

최초로 ‘그래핀’ 분리에 성공한 스승과 제자 수상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지난 10월 5일, 세계에서 가장 얇은 탄소물질이라고 할 수 있는 ‘그래핀’ 연구에 초석을 마련한 2명의 과학자를 올해의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번 수상은 다른 해에 비해 꽤 파격적이라는 평이다. 연구나 개발이 충분히 이뤄져 이미 일상생활에 응용되고 있는 분야를 선정한 예년과 달리, 현재는 별다른 응용사...(계속)
글 : 이효영 성균관대 화학과 교수 hyoyoung@skku.edu

과학동아 2010년 11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0년 11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