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여름 밤하늘로 떠나는 은하수 여행

유기분자에서 거대 블랙홀까지 만나다

일부 아메리카 원주민 부족은 성스러운 동물들이 하늘을 지나는 통로라고 간주했으며, 시베리아에서는 하늘을 뒤덮는 천막의 솔기라고 생각했다. 동부 아프리카의 어느 부족은 모닥불에서 피어나는 연기를 떠올렸는가 하면, 남아프리카의 한 부족은 거대한 짐승의 등뼈라고 상상했다. 여름 밤하늘에 뿌연 강처럼 흐르는 은하수를 보고 전 세계 곳곳에서 떠올린 단상들이다.은하수...(계속)
글 : 이충환 cosmos@donga.com

과학동아 2010년 07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0년 07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