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신비로운 구름, 오색 채운

  하루는 (양소유가) 한림원에서 난간에 지어 붙인 글귀를 읊으며 달을 구경하는데, 갑자기 바람결에 퉁소 소리가 들리거늘 하인을 불러 말하였다. “이 소리가 어디서 나느냐?” 하인이 말하였다. “확실히는 모르겠지만 달이 밝고 ...(계속)
글 : 최규윤 kychoi33@naver.com

과학동아 2010년 05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0년 05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