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정신분열증 치료제가 암세포 ‘소탕’

정신분열증 치료제가 암세포를 죽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뉴사우스 웨일스대의 루이스 루츠 만 박사팀은 정신분열증 치료제인 ‘피모지드’가 폐암, 유방암, 뇌암 세포를 죽이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암학회지’ 7월 16일자에 실렸다.연구팀에 따르면 암세포는 증식할 때 콜레...(계속)
글 : 이정호 sunrise@donga.com

과학동아 2009년 09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9년 09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