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밤하늘에 흐르는 '용이 노니는 냇물' 은하수

광각렌즈로 넓게, 적도의로 세밀하게 포착

뿌옇게 보이는 부분이 은하수다. 하늘을 가로 지르는 은하수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서는 광각렌즈가 필요하다.뿌옇게 보이는 부분이 은하수다. 하늘을 가로 지르는 은하수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서는 광각렌즈가 필요하다.

무더운 여름날 밤. 총총히 박혀 있는 수많은 별들 사이로 마치 비단 천을 펼쳐 놓은 듯 커다란 구름 띠가 하늘을 가로지르며 드리워져 있는 모습을 본적 있는가.느즈막히 어둠이 내린 남쪽 하늘 낮은 곳 궁수자리부터 솟아올라 거문고자리와 독수리자리를 가로질러 백조자리와 카시오페이아자리를 거친 뒤 북쪽 지평선에 도달하는 밤하늘의 거대한 은색 물길. 은하수(銀河水)...(계속)

글 : 염범석 충남대 천문우주학과 박사과정 bsyeom@gmail.com

과학동아 2008년 07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8년 07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