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도시의 목덜미에 떨어지는 굵은 빗방울

제25회 기상사진전 수상작

최우수상 〉국지성호우^이용호·2007년 8월 21일·대구최우수상 〉국지성호우^이용호·2007년 8월 21일·대구

“먹구름 한 장이 머리 위에 와 있다. 갑자기 사면이 소란스러워진 것 같다. 바람이 우수수 소리를 내며 지나간다. 삽시간에 주위가 보랏빛으로 변했다. 산을 내려오는데 떡갈나무 잎에서 빗방울 듣는 소리가 난다. 굵은 빗방울이었다. 목덜미가 선뜩선뜩했다. 그러자 대번에 눈 앞을 가로막는 빗줄기….” 황순원의 소설 &l...(계속)

글 : 신방실 weezer@donga.com
이미지 출처 : 기상청 대변인실

과학동아 2008년 04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8년 04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