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우주기네스북 한판 대결

가장 강력한 초신성, 태양 500억개 빛 내뿜어

우주에서 가장 무거운 별로 알려져 있는 ‘용골자리 에타별’(Eta Carinae)은 160년 전 폭발을 일으키며 주변으로 기체와 먼지를 뿜어내 거대한 성운을 탄생시켰다.우주에서 가장 무거운 별로 알려져 있는 ‘용골자리 에타별’(Eta Carinae)은 160년 전 폭발을 일으키며 주변으로 기체와 먼지를 뿜어내 거대한 성운을 탄생시켰다.

2007년 7월 7일 오전 7시 남태평양의 어느 섬. 한국의 통큰그룹과 영국의 기네스사 사이에 흥미진진한 대결이 펼쳐진다. 두 회사의 사운이 걸린 이 대결의 주제는 ‘우주 최고를 찾아라’. 한달 전 두 회사의 CEO가 공동 사업을 협의하기 위해 골프회동을 가졌는데, 두 사람은 악수를 하려다가 갑자기 다음과 같은 신경전을 벌였다.&ldq...(계속)

글 : 이충환 cosmos@donga.com
이미지 출처 : NASA 외

과학동아 2007년 07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7년 07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