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회마을 금빛 모래톱 되살리려면?

물과 모래 자유롭게 얽혀 흘러야

하회마을을 휘감는 낙동강변에 펼쳐진 금빛 모래톱. 하회마을의 대표 명소다.하회마을을 휘감는 낙동강변에 펼쳐진 금빛 모래톱. 하회마을의 대표 명소다.

조선시대 화가 겸재 정선(鄭敾, 1676~1759)은 옛 한강 모습을 ‘금성평사’(錦城平沙)라는 진경산수화에 고스란히 담았다. 난지도 근처 수면 위를 유유자적 떠가는 쌍돛배와 그 옆으로 드러난 거대한 모래톱은 바닷물이 드나들고 모래톱의 변화가 왕성했던 당시 한강의 특징을 잘 묘사하고 있다.아름다운 모래톱하면 빠지지 않는 곳이 낙동강변 ...(계속)

진행 : 강선욱 orion001111@hotmail.com
글 : 이삼희 한국건설기술연구원 samhee.lee@kict.re.kr
이미지 출처 : 동아일보 외

과학동아 2007년 04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7년 04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