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별똥별 쇼가 펼쳐지다

별똥별 쇼가 펼쳐지다별똥별 쇼가 펼쳐지다

지난 11월 19일 사자자리 유성우가 하늘을 수놓았다. 아쉽게도 우리나라에서는 많은 유성을 관측할 수 없었지만 하늘을 사랑하는 이들의 마음은 설랬다. 이번처럼 연례행사로 찾아오는 유성우는 혜성이나 소행성이 남긴 잔해 속을 지구가 지나갈 때 일어난다. 이 잔해는 대부분 모래 크기로 대기권을 지나며‘별똥별’이 돼 타버리지만 몇몇 큰 조각은...(계속)

글 : 동아사이언스 편집부

과학동아 2006년 12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6년 12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