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문학의 강에서 과학을 생각하다

현대문학작품 속에 나타난 과학문명

현대 도시로 탈바꿈 하고있는 일제 강점기 서울 경복궁 중앙에 흉물스런 총독부 건물이 보인다.현대 도시로 탈바꿈 하고있는 일제 강점기 서울 경복궁 중앙에 흉물스런 총독부 건물이 보인다.

지난 70년간 한국 현대문학의 흐름은 여러 굴곡을 껴안으며 유유히 흐르는 너른 강과도 같다. 그 강의 굽이굽이 모두가 인간이요, 역사며, 사회이자 우리네 일상이다. 그리고 강어귀의 한 나루에서 인간의 본질과 역사의 진실, 사회와 일상의 참모습을 만난다.하지만 유감스럽게도, 강어귀의 어떤 나루에서도 과학을 찾기란 쉽지 않다. 그것은 신기루와도 같아서, 언뜻 ...(계속)

글 : 박상준 포항공대 인문사회학부 literae@postech.ac.kr
이미지 출처 : 동아일보 외

과학동아 2005년 09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5년 09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