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제12회 천체사진공모전 당선작 - 북아메리카성운과 펠리컨성운

대상 박대영씨, 2개 성운 동시 포착에 색감도 뛰어나

대상^박대영의 ‘북아메리카성운과 펠리컨성운’. 사진 왼쪽의 붉은 성운은 북아메리카대륙을 닮았고 오른쪽의 붉은 성운은 펠리컨을 닮았다. 이 두 성운은 수소가스가 내놓는 붉은빛 때문에 붉게 보이는 발광성운이다.대상^박대영의 ‘북아메리카성운과 펠리컨성운’. 사진 왼쪽의 붉은 성운은 북아메리카대륙을 닮았고 오른쪽의 붉은 성운은 펠리컨을 닮았다. 이 두 성운은 수소가스가 내놓는 붉은빛 때문에 붉게 보이는 발광성운이다.

 한국천문연구원과 동아사이언스가 주최하는 제12회 천체사진공모전에서 박대영씨가 붉은색이 자연스런 2개의 성운을 동시에 찍은 ‘북아메리카성운과 펠리칸성운’이란 작품으로 대상을 차지했다.이번 대회에서는 일반부문 77점, 청소년 부문 59점이 출품돼 지난 대회보다 경쟁이 치열했다. 대회 심사는 지난 3월 10일 서울대에서 이뤄졌다....(계속)

글 : 이충환 cosmos@donga.com

과학동아 2004년 04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4년 04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