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몸속 1㎏ 미생물이 우리 몸 지킨다

인체와 공동전선 형성해 병원체와 싸워

강심제로 쓰이는 식물인 디지털리스의 효과가 나타나려면 장내 세균이 약효 성분을 활성화시켜야 한다.강심제로 쓰이는 식물인 디지털리스의 효과가 나타나려면 장내 세균이 약효 성분을 활성화시켜야 한다.

모든 사람들의 몸 안에는 약 1kg의 미생물이 항상 같이 살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세균(박테리아)이고 그 외에도 바이러스, 곰팡이, 원생생물 등이 살고 있다. 무게 단위로 생각하면 대장에 가장 많은 세균이 살고 있고 소장은 물론 여성의 질내에도 세균들이 득실거린다. 수분을 빼면 분변의 약 절반은 세균으로 돼 있다. 이들은 우리 장 속에 있던 내용물이다. ...(계속)

글 : 지근역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geji@bifido.com

과학동아 2003년 11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3년 11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