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분뇨에서 노다지 캐는 환경공학자 박완철

KIST 수질환경 및 복원연구센터 책임연구원

박완철 박사가 현장에서 가동중인 축산분뇨 퇴비화 시설의 상태를 점검하는 모습박완철 박사가 현장에서 가동중인 축산분뇨 퇴비화 시설의 상태를 점검하는 모습

똥박사. 고상한 박사 명칭에 점잖지 않은 단어가 붙어있어 아무래도 장난스럽게만 느껴진다. 하지만 이 별명을 오히려 자랑스럽게 여기며 자신을 소개하는 인물이 있다. ‘분뇨는 내길’이라는 신념으로 20년을 똥과 씨름하며 지내온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수질환경 및 복원연구센터 책임연구원 박완철 박사(48)다.“솔직히 유쾌한 ...(계속)

글 : 김훈기 wolfkim@donga.com

과학동아 2003년 02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3년 02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