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측우기·수표·풍기죽

경험을 과학화하는 기상관측기구

경험을 과학화하는 기상관측기구경험을 과학화하는 기상관측기구

 그릇에 쌓인 빗물의 양을 재는 측우기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전통과학기구다.그러나 측우기의 과학성은 장치의 발명에 있는 것이 아니다.우량을 재고 이를 통계처리하는 과학적 사고방식이 더욱 중요하다.강물의 수위를 쟀던 수표와 바람의 방향을 측정한 풍기죽 또한 우리 조상들의 과학정신이 만들어낸 기구다.기상청 전시관에서 얼마 전까지 썼던 우량계를 볼 수 ...(계속)

진행 : 강선욱
사진 : 김녕만
글 : 전용훈 sunbijun@donga.com

과학동아 2000년 05호

태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00년 05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