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내 몸의 건강지표 소변

커피는 항이뇨호르몬 분비를 억제해 소변을 많이 만들도록 한다.커피는 항이뇨호르몬 분비를 억제해 소변을 많이 만들도록 한다.

누구나 매일 5-6번은 소변을 보기 위해 화장실을 찾는다. 무심코 지나치기 쉽지만 소변은 우리의 건강을 판별하는 리트머스 시험지다. 건강진단에서 소변검사가 빠지지 않는 이유다.아침에 눈을 뜨자, 가볍게 주먹을 쥔다. 손이 부어서인지 주먹이 제대로 쥐어지지 않는다. 요며칠 손이 붓고 소변에 거품이 많아지는 것 같아 오늘은 병원에 가려고 생각하고 있다. 들은 ...(계속)

사진 : 동아일보사 조사연구팀
사진 : GAMMA
글 : 변재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과학동아 1999년 08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99년 08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