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스트레스에서 암까지

늘어나는 처녀병·총각병

초음파 기계로 유암 여부를 진단하는 모습. 현재의 의료 수준에서는 초음파 기계로 유암 여부를 진단하는 모습. 현재의 의료 수준에서는

결혼적령기에 접어든 여성이 혼인과 임신, 그리고 출산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생식내분비 계통에 질병이 생길 수 있다. 나이든 미혼 남성은 심한 정신적 질환에 시달리기도 한다. '때를 놓친' 젊은 사람들에게 찾아오는 이 '병'은 단순한 스트레스에서 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형태를 나타낸다.하지만 여성과 남성은 병의 종류와 성격면에서 커...(계속)

글 : 동아일보사 편집부

과학동아 1996년 05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96년 05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