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유리파편 불순물 측정, 뺑소니 범인 추적

직경 1㎜ 파편이면 한나절만에 감정가능

똑같은 것으로만 보이는 유리 드으이 조각에서 똑같은 것으로만 보이는 유리 드으이 조각에서

뺑소니 등 범죄현장에 남아 있는 유리파편에서 그 범인을 알아낼 수 있는 기술이 일본에서 개발됐다. 일본 경찰청 과학경찰연구소의 연구진이 고정밀도 분석기술을 사용하여 만들어낸 방법이 그것이다.뺑소니 현장 등에는 자동차 앞유리나 헤드라이트 등의 유리조각이 남아 있는 일이 많지만 이를 범인을 찾아 내는 단서로 삼을 수는 없었다. 각 유리파편이 나온 곳을 과학적으...(계속)

글 : 동아일보사 편집부

과학동아 1994년 11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94년 11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