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억세게 재수없는 남아공의 한 주부

29일 동안 위속에 지혈용 겸자 담고 다녀

위속에 이런 지혈용 겸자가 있었으니….위속에 이런 지혈용 겸자가 있었으니….

 남아공화국에 사는 알렉시아 아브네트(32)라는 주부는 억세게도 운이 없는 사람이다. 평범한 개복 수술을 받은 뒤 29일 동안이나 자신의 배안에 지혈용 겸자(forceps)를 넣고 다닌 것이다. 아브네트의 위에서 찾아낸 겸자는 밖으로 끄집어내기 직전까지 본연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다. 즉 수술부위에서 피가 흐르지 않도록 정맥을 꽉 누르고 있었던 것...(계속)

글 : 동아일보사 편집부

과학동아 1992년 04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92년 04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