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신체 손상으로 번식력 떨어져

벌독(bulldogs)의 수난

동물 애호가들은 벌독의 얼굴이 험악할수록 좋아한다.동물 애호가들은 벌독의 얼굴이 험악할수록 좋아한다.

애완동물 가운데 벌독은 사납게 보일수록 귀여움을 받는다. 그래서 유럽이나 미국의 벌독애호가들은 꼬리를 자르거나 다른 신체부분에 손상을 가해, 얼굴에 근육이 모여 보다 험악하게 보이도록 노력한다. 물론 사나운 벌독을 키우기 위해서 발톱 등도 무디게 잘라준다.영국의 동물학자 '제임스 서펠'씨는 벌독의 번식력이 계속 떨어지는 것에 주의, 그 원인을...(계속)

글 : 동아일보사 편집부

과학동아 1988년 11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88년 11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