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수학뉴스] 수학자 부자, 퍼즐로 새로운 서체를 만들다

컨베이어 벨트의 원리를 이용해 만든 ‘컨베이어 벨트체’. 검정색 밴드를 생략하면 각각의 글자를 암호화할 수 있다(왼쪽). 구간마다 각도를 고정시켜 선을 움직이면 하나의 고유한 글자가 나타나도록 만든 ‘링크 체’(오른쪽).컨베이어 벨트의 원리를 이용해 만든 ‘컨베이어 벨트체’. 검정색 밴드를 생략하면 각각의 글자를 암호화할 수 있다(왼쪽). 구간마다 각도를 고정시켜 선을 움직이면 하나의 고유한 글자가 나타나도록 만든 ‘링크 체’(오른쪽).

컨베이어 벨트는 설치된 모든 바퀴의 곡면을 감아 돌면서 움직인다. 이러한 컨베이어 벨트의 원리를 수학 퍼즐로 만들어, ‘컨베이어 벨트 체’를 만든 수학자 부자(父子)가 있다.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의 컴퓨터공학자인 에릭 드메인은 그의 아버지와 함께 계산 기하학을 이용해 컨베이어 벨트 체를 포함한 다섯 가지 서체를 만들었다. 계산 ...(계속)

글 : 송경은 수학동아 kyungeun@donga.com
사진 :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사진 : Erik Demaine
사진 : Alex
이미지 출처 : Erik Demaine

수학동아 2014년 09호

태그

이전
다음
1
수학동아 2014년 09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