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뉴스] 공중 스턴트 로봇 개발!

 

슈퍼히어로일까요, 서커스 곡예사일까요? 공중그네에 매달려있던 사람이 하늘 높이 솟아오르더니 멋진 공중회전을 선보여요. 그런데 가까이서 보니 사람이 아니라 로봇이네요. 지난 7월 초, 디즈니에서 공개한 로봇 ‘스턴트로닉스(Stuntronics)’의 모습이지요.


만화 영화로 잘 알려진 디즈니에는 ‘이미지니어링’이라는 연구개발부서가 있어요. 이곳에서는 놀이 기구부터 가상현실, 영화에 쓰이는 특수 효과까지 디즈니가 필요로 하는 기술을 개발하죠. 디즈니는 공학자들과 함께 혼자서 묘기를 선보일 수 있는 스턴트 로봇을 개발해왔어요. 올해 5월에는 뒤로 공중제비를 넘을 수 있는 막대 모양의 로봇 ‘스틱맨(Stickman)’을 공개하기도 했지요.


이번에 발표된 스턴트로닉스는 스틱맨의 발전형으로, 사람처럼 생긴 휴머노이드 로봇이에요. 약 41kg의 무게로, 머리와 팔다리를 실시간으로 움직일 수 있지요. 또한, 가속도 센서와 자이로스코프, 거리를 측정할 수 있는 레이저 센서도 갖추고 있어서 정확한 타이밍에 자세를 바꿀 수 있어요. 이러한 능력을 바탕으로 공중에서 다양한 묘기를 선보일 수 있지요.

 

디즈니 측은 스턴트로닉스를 영화 촬영 등 다양한 목적에 쓸 계획이에요. 로봇을 만든 디즈니의 연구자들은 “이 로봇이 디즈니랜드에서 열리는 쇼에 쓰일 수 있을 것”이라 밝혔어요.

글 : 이창욱 기자·changwooklee@donga.com
이미지 출처 : Walt Disney Imagineering Research and Development

어린이과학동아 2018년 15호
어린이과학동아 2018년 15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