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이 얼굴을 지켜 주세요!] 나무 사이를 날아다니는 하늘다람쥐

나무 구멍 사이로 하늘다람쥐 두 마리가 빼꼼 얼굴을 내밀고 있어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하늘다람쥐는 앞다리와 뒷다리를 쫙 펴고, 바람을 이용해 나무와 나무 사이를 날아다녀요. 바람이 충분하면 최대 100m까지 날아서 이동할 수 있답니다.하늘다람쥐는 침엽수와 활엽수가 자라는 숲에서 살아요. 주로 딱따구리가 나무에 파놓은 구멍이나 나무의 옹이가 빠지면서 만...(계속)
글 : 박영경 어린이과학동아 longfestival@donga.com
사진 : 국립공원관리공단
이미지 출처 : 국립공원관리공단

어린이과학동아 2017년 13호
이전
다음
1
어린이과학동아 2017년 13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