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이 얼굴을 지켜 주세요!] 금강 미호천에서 처음 발견된 미호종개

손가락 하나 크기의 작은 물고기가 돌에 배를 깔고 쉬고 있어요. 이 물고기는 담황색의 몸 전체에 갈색 반점이 길게 늘어서 있는 미호종개예요. 미호종개는 충청남도와 전라북도 사이를 흐르는 큰 하천인 금강에서 살아요. 서식지가 좁은데다가 각종 개발 사업으로 하천이 오염되면서 지금은 심각한 멸종위기에 처했답니다.그런데 최근 미호종개의 멸종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계속)
글 : 박영경 어린이과학동아 longfestival@donga.com
사진 : 국립생물자원관
이미지 출처 : 국립생물자원관

어린이과학동아 2017년 11호
이전
다음
1
어린이과학동아 2017년 11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