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후변화의 비극 환경난민

터키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지중해를 건너 그리스 레스보스 섬에 도착한 시리아 난민들.터키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지중해를 건너 그리스 레스보스 섬에 도착한 시리아 난민들.

으앙~! 여긴 어디지? 바다는 너무 춥고 무서워! 아, 그래도 인사를 해야겠지? 안녕? 내 이름은 아마드야. 시리아에서 어른들이랑 같이 배를 타고 왔어. 사람들은 우리같은 사람을 ‘난민’이라고 한대. 그런데 난민이 뭐냐고? 음, 엄마한테 물어봐야겠다. 그런데…, 어? 엄마가 안 보여! 엉엉! 우리 엄마 좀 찾아주세요!사람들...(계속)

글 : 김정 어린이과학동아 ddanceleo@donga.com
도움 :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일러스트 : 달상
이미지 출처 : 유엔난민기구(UNHCR), shamsnn(W), Horace Murray, U.S. Army, 키리바시 정부, Brücke-Osteuropa(w) [일러스트] 달상

어린이과학동아 2015년 22호
이전
다음
1
어린이과학동아 2015년 22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