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 어린이과학동아 두뇌계발 프로젝트[퍼즐탐정 썰렁홈즈 3] 과자 도둑 ‘ 까까나 까까’ 유료 어린이의 말대로 마을의 과자를 몽땅 도둑맞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썰렁홈즈. 맛있는 과자를 어린이들에게 되돌려 주기 위해 급히 ‘까까나 까까’의 아지트라고 알려진 과자 공장으로 갔다. 하지만 알록달록한 사탕으로 이루어진 과자 공장의 문은 굳게 닫혀 있어서 아무리 밀어도 열리질 않았다. 그때 과자 공장 문의 요상한 무늬가 눈에 들어오는데….썰렁홈즈가 문을 열고 들어가자 공장 안에서는 귀여운 동물 초콜릿이 줄지어 만들어지고 있었다. 썰렁홈즈는 호기심에 초콜릿 하나를 집어드는데…. 바로 그 순간! ‘까까나 까까’가 공장 천장에 매달린 모니터에 나타났다. “우헤헤! 초콜릿에 손을 대면 죽거나 살거나 둘 중 하나! 가짜 초콜릿을 못찾으면 폭탄이 터지게 돼 있지롱!”썰렁홈즈가 가짜 초콜릿을 찾아내자 막혀 있던 ...
  • [퍼즐탐정 썰렁홈즈 3] 농구 선수 ‘ 순시카네 꼬를너’ 유료 “여기는 ‘어린이과학동아’ 300호를 맞아 열린 올스타전 현장입니다. 오늘 행사의 마지막 순서는 세계 최고의 농구 선수 ‘순시카네 꼬를너’와 어과동 300호의 산 증인 썰렁홈즈님의 퍼즐 자유투 대결입니다. 먼저 퍼즐을 푼 사람만이 자유투를 던질 기회를 얻는 건데요…. 말씀 드리는 순간, 두 명의 선수가 위풍당당하게 입장을 하고 있습니다~!” 어느 때보다 기쁜 마음으로 ‘순시카네 꼬를너’와의 대결에 나선 썰렁홈즈.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농구공을 던질 준비를 하고 있던 그때! 갑자기 관중석에서 응원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300호가 나오기까지 지난 날의 퍼즐 대결이 떠오르며 감격에 겨워 눈물이 핑 돈 썰렁홈즈. 하지만 ‘순시카네 꼬를너’는 무언가 계산을 하느라 바쁜 모습인데…. 아슬아슬하게 퍼...
  • [퍼즐탐정 썰렁홈즈 3] 찌개 달인 ‘ 다너코 끄리숑’ 유료 평소 찌개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정도로 좋아하던 썰렁홈즈는 맛있는 찌개 끓이는 법을 직접 배워 보기로 마음 먹었다. 수소문 끝에 한 번 먹으면 그 맛을 잊을 수 없어 계속 먹게 된다는 유명한 찌개집을 알아내 찾아가 보았는데…. “계세요? 여기가 그 유명한 찌개 달인 ‘다너코 끄리숑’이 하는 식당이 맞나요?” 그러자 ‘끼익~’ 하는 소리를 내며 식당문이 열리는데…. 썰렁홈즈가 문을 열고 들어가자, 찌개 달인 ‘다너코 끄리숑’이 찌개를 끓이고 있는게 아닌가! 그는 썰렁홈즈에게 다짜고짜 앞치마를 내어 주며 말했다. “잘 왔숑, 잘 왔숑. 나는 맛있는 찌개 비법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숑. 하지만 비법을 배우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자질 테스트를 통과해야 하숑. 자, 저 바구니에서 이 찌개에 필...
  • [퍼즐탐정 썰렁홈즈 3] 달걀 도둑 ‘에그 머니나’ 유료 다행히 문제를 맞히고 스키를 타고 빙판길을 달려 ‘에그 머니나’가 살고 있는 마을에 도착한 썰렁홈즈. 그때, 건물 옥상에 있던 에그 머니나가 큰 소리로 말했다. “에그, 그렇게 급하게 들어가면 안 될걸? 이 건물 엘리베이터는 단 한 층에서만 멈출 수 있어. 내가 달걀을 어느 층에 숨겨 뒀는지 잘 생각해 보고 엘리베이터를 타라구! 에그, 잘못 누르면 폭탄이 펑! 알지? 참고로 내 건물에는 계단이 없지롱~.” 동굴 문을 열고 들어서자 기대와 달리 달걀은 보이지 않고 대신 얼음이 꽁꽁 언 빙판길이 이어지고 있었다. 요상하게 생긴 안내인은 짚신과 스키를 들고 있었고, 안내판에는 ‘에그 머니나’가 남긴 메시지가 적혀 있는데…. “에그~, 용케 문을 열고 들어왔는데 어째? 나는 이 빙판길 끝 마을에 있지롱~. 문제를 못 풀면? 에그...